www.eo25.net site

    www.eo25.net  site   


 

 










 

 

 

    © 2004 JOSEPHUS Ri. All rights reserved


LOGIN JOIN
NAME
 들장미소녀 (2014-10-21 14:00:15, Hit : 337, Vote : 0) 
FILE1  민들레.jpg (137.4 KB), Download : 2
SUBJECT  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

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


                                      -이병승-






어제는 하루 종일
까닭 없이 죽고 싶었다
까닭 없이 세상이 지겨웠고
까닭 없이 오그라들었다



긴 잠을 자고 깬 오늘은
까닭 없이 살고 싶어졌다
아무라도 안아주고 싶은
부드럽게 차오르는 마음



죽겠다고 제초제를 먹고 제 손으로 구급차를 부른 형,
지금은 싱싱한 야채 트럭 몰고 전국을 떠돌고
남편 미워 못 살겠다던 누이는 영국까지 날아가
애 크는 재미로 산다며 가족사진을 보내오고
늙으면 죽어야지 죽어야지 하면서도
고기반찬 없으면 삐지는 할머니



살고자 하는 것들은 대체로
까닭이 없다


  

ㅡ시집『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실천문학사, 2014)


LIST

N    www.eo25.net homepage안내 [3] eo2525 2004/01/13 1734  
407    인생 [1] 들장미소녀 2016/06/28 191  
406    그랬다지요  들장미소녀 2016/05/29 225  
405    그래도 잊혀진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들장미소녀 2016/04/06 230  
404    새해의 기도  들장미소녀 2016/01/01 162  
403     [1] 들장미소녀 2015/12/12 186  
402    이 순간  들장미소녀 2015/08/11 168  
401    침묵  들장미소녀 2015/01/17 215  
400    열애  들장미소녀 2014/11/12 227  
399    별은 멀다  들장미소녀 2014/11/05 240  
   까닭 없이도 끄떡없이 산다  들장미소녀 2014/10/21 337  
397    더딘 사랑  들장미소녀 2014/10/14 218  
396    바람처럼 울다  들장미소녀 2014/09/29 253  
395    혼자 가질 수 없는 것들 [1] 들장미소녀 2014/09/23 281  
LIST 1 [2][3][4][5][6][7][8][9][10]..[3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ggn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