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eo25.net site

    www.eo25.net  site   


 

 










 

 

 

    © 2004 JOSEPHUS Ri. All rights reserved


LOGIN JOIN
NAME
 들장미소녀 (2013-04-05 10:46:37, Hit : 365, Vote : 0) 
FILE1  6.jpg (202.6 KB), Download : 7
SUBJECT  저녁 강



저녁 강
                      

                      -박두규-





어두워지는 하루의 끝자락에 앉아

서서히 빛을 발하는 강줄기를 본다.

별들은 강둑에 숨어 어둠을 기다리고

강에는 어김없이 물고기들이 뛰고 있다.





나는 아직도 그들이 뛰는 이유를 모른다.

그랬지. 이유 따위는 생각하지 않기로 했지.

누군가가 떠나면 떠나는 것일 뿐이지.

그렇게 어둠은 서서히 두텁나루에 닿았다.





이제 강을 건너려는 일은 그만두고

강을 바라보는 일에 열중하리라.

바람이 부는 일이나 어둠이 내리는 일이나

또는 아침이 오는 것처럼

늘 그렇게 저절로 그러하듯이

있는 그대로 살아가는 것에 힘쓰리라.




하나 둘 켜지는 먼 마을의 불빛들

차분하게 어둠을 맞이하는 이런 저녁처럼

이제 강을 건너려 하기 보다는

강을 바라보는 일에 열중하리라.






-출처 : 『사람의깊이』(2012. 15호)








들장미소녀 바람 부는 일,

어둠이 내리는 일,

아침이 오는 일,

꽃이 피었다 지는 일,

늘 그렇게 저절로 그러하듯이

그래요,,,,

있는 그대로 살아가는 일에 힘써야지요.
[2013/04/05]
 
eo2525 .


.

바람이 부는 데로

바람이 분다...


좀 맞겨 놓아도 되겠지요.


또 바람이 붑니다.


.
[2013/04/09]
 
들장미소녀 4월의 눈바람,

4월의 꽃바람,

4월의 황사바람,

우수영의 바닷바람,,,,,

변화무쌍한 봄날씨에 건강챙기시길~~~~~~~~~~~~~
[2013/04/10]
 
LIST

366    나무 처럼  들장미소녀 2013/07/01 267  
365    행복의 기도 [1] 들장미소녀 2013/06/26 338  
364    꽃 또는 절벽  들장미소녀 2013/06/26 281  
363    안부  들장미소녀 2013/06/12 292  
362    손님처럼  들장미소녀 2013/05/31 322  
361    누구나 처음은 다 그렇다  들장미소녀 2013/05/27 393  
360    붉은 파밭가에서 [1] 들장미소녀 2013/05/14 489  
359    기막힌 답^^  들장미소녀 2013/05/01 268  
358    축일 축하드려요^^  들장미소녀 2013/05/01 315  
357    세월과 인생  들장미소녀 2013/04/26 313  
356    그늘의 소유권 [1] 들장미소녀 2013/04/26 391  
355    고해성사 [1] 들장미소녀 2013/04/15 378  
354    시에 대한 각서 [1] 들장미소녀 2013/04/13 366  
   저녁 강 [3] 들장미소녀 2013/04/05 365  
LIST [1][2][3] 4 [5][6][7][8][9][10]..[3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ggnar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