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w.eo25.net site

    www.eo25.net  site   


 

 










 

 

 

    © 2004 JOSEPHUS Ri. All rights reserved


LOGIN JOIN
NAME
 들장미소녀 (2012-09-05 10:35:57, Hit : 376, Vote : 0) 
FILE1  들국화.jpg (101.7 KB), Download : 7
SUBJECT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길가에 차례없이
어우러진 풀잎들 위에
새벽녘에 몰래 내린 이슬 따라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선풍기를 돌려도 겨우
잠들 수 있었던 짧은 여름밤의
못다한 이야기가 저리도 많은데

아침이면
창문을 닫아야 하는 선선한
바람 따라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눈을 감아도 눈을 떠도
숨이 막히던 더위와
세상의 끝날 이라도 될 것 같던
그리도 쉼 없이 퍼붓던 소나기에

다시는
가을 같은 것은 없을 줄 알았는데
밤인 줄도 모르고 처량하게 울어대는
가로수의 매미소리 따라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상큼하게 높아진 하늘 따라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이왕 묻어온 가을이라면
촛불 밝히고 밤새 읽을 한권의 책과
눈빛으로 마주해도 마음 읽어 낼

열무김치에
된장찌개 넣어 비벼먹어도 행복한
그리운 사람이 함께 할
가을이면 좋겠습니다.


- 좋은 글 중에서 -

LIST

352    모란의 緣 [2] 들장미소녀 2013/03/28 373  
351    생각은 꼬리가 길다 [2] 들장미소녀 2013/03/21 608  
350    사랑이 올 때  들장미소녀 2013/03/15 349  
349    알 수 없는 침묵  들장미소녀 2013/02/04 321  
348    쓸쓸한 풍경  들장미소녀 2012/11/12 861  
347    참 좋은 말  들장미소녀 2012/11/06 402  
346    저 노을이 지듯 내 목숨이 사라질 때  들장미소녀 2012/10/26 425  
345    아픔과 치유  들장미소녀 2012/09/25 362  
344    지나치지 않음에 대하여  들장미소녀 2012/09/18 353  
343    옛날 사람  들장미소녀 2012/09/12 379  
   가을이 묻어 왔습니다  들장미소녀 2012/09/05 376  
341    최신판 식인종 시리즈  들장미소녀 2012/09/04 399  
340    사제는 기도로 보호해야한다  들장미소녀 2012/08/29 517  
339    生이란  들장미소녀 2012/08/23 373  
LIST [1][2][3][4] 5 [6][7][8][9][10]..[30] NEXT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ggnara